로그인 | 회원가입 | 비번찾기

아동 문학가 권정생님의 유언장

이백휴 2014-01-29 (수) 09:09 4년전 1021








권정생 선생이 돌아가시고 난 뒤 조탑리 노인들은 많이 놀랐다고 한다. 

혼자 사는 외로운 노인으로 생각했는데 전국에서 수많은 조문객이 몰려와 눈물을 펑펑 쏟으며 우는 걸 보고 놀랐고,

병으로 고생하며 겨우겨우 하루를 살아가는 불쌍한 노인인 줄 알았는데

연간 수천만 원 이상의 인세수입이 있는 분이란 걸 알고 놀랐다고 한다.

그렇게 모인 10억 원이 넘는 재산과 앞으로 생길 인세 수입 모두를 굶주리는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써달라고

조목조목 유언장에 밝혀 놓으신 걸 보고 또 놀랐다고 한다.

동네 노인들이 알고 있던 것처럼 권정생 선생은 가장 낮은 자리에서 병들고 비천한 모습으로 살다 가셨다.

세속적인 욕심을 버렸고 명예와 문학권력 같은 것은 아예 꿈도 꾸지 않으셨다.

10여 년 전 윤석중 선생이 직접 들고 내려온 문학상과 상금을 우편으로 다시 돌려보냈고,

몇 해 전 문화방송서 ‘느낌표’라는 이름으로 진행했던 책 읽기 캠페인에 선정도서로 결정되었을 때도 그걸 거부한 바 있다.

그때 달마다 선정된 책은 많게는 몇백만 부씩 팔려나가는 선풍적인 바람이 불 때였는데

권 선생은 그런 결정 자체를 번잡하고 소란스러운 일로 여기셨다.

권정생 선생이 사시던 집은 다섯 평짜리 흙집이다. 그 집에서 쥐들과 함께 살았다.

선생이 돌아가시고 난 뒤 찾아간 집 댓돌에는 고무신 한 켤레가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나는 그 고무신을 보고 울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많은 신발과 옷을 생각하며 부끄러웠다.

그래도 부족하다고 생각하며 새로운 신을 사들이고 다시 구석에 쌓아두면서 더 큰 신장으로 바꿀 일을 생각하는 우리의 욕망,

우리는 앞으로도 내 욕망의 발에 맞는 신발을 찾아다니는 삶을 살 것임을 생각하며 민망했다. 

도종환 | <경향신문> 2007년 5월 31일자에서


이백휴 2014-01-29 (수) 09:18 4년전
  아동문학 역사에 한 획을 그으신 분이죠.
그분의 이름은 정생입니다. 正生
바른삶을 사셨던분이죠.
강남에 빌딩을 여러채나 보유한 사람과는 사는 세상이 다르셨던 분이였구요...
우리는 후자의 삶은 쫒아 각박하게 살아왔던 건 아닌가...
반성하고 또 반성하게 만드셨던 분입니다.
오늘도 반성만 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못하는 하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 한국경제 우리회사 별별스타 LG화학 이백휴 과장 이백휴 07-17 227
45 익산신문] 덕유산 영혼 담기 20년 사진가 이백휴 이백휴 07-11 1205
아동 문학가 권정생님의 유언장 1 이백휴 01-29 1022
43 우리가 버려야 행복한 것들 2 이백휴 01-10 858
42 다름과 틀림 3 이백휴 10-23 803
41 사람 몸속에 키워선 안되는 몹쓸 벌레(펌) 이백휴 09-27 822
40 우리나라 산은 몇개나 될까?(산림청 자료) 이백휴 09-12 840
39 펌]어느 명판결(버릇없는 한국판사들 이글을 읽었으면....) 이백휴 04-04 888
38 1957년 지리산 천왕봉 감동 산행기(펌) 이백휴 03-12 925
37 좋은 땅의 조건 1 이백휴 11-26 1151
36 이런 친구 곁에 있으신가요? 2 이백휴 11-19 951
35 약점이 아닌 강점으로 승부하라 이백휴 10-09 924
34 틀릴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하지 말라 이백휴 10-09 778
33 어느 회사의 면접 시험 문제(틀을 깨고 생각하기) 2 이백휴 08-13 1059
32 노후에 어디에서 살 것인가(모셔온 글) 1 이백휴 07-02 1165
 1  2  3  4  맨끝


전시된 모든 자료는 법률 제 5015호 저자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협의되지 않은 무단 전제및 복제/사용을 금지합니다.
모든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Copyright(c) 2008 dukyusa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