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비번찾기

아동 문학가 권정생님의 유언장

이백휴 2014-01-29 (수) 09:09 5년전 1091








권정생 선생이 돌아가시고 난 뒤 조탑리 노인들은 많이 놀랐다고 한다. 

혼자 사는 외로운 노인으로 생각했는데 전국에서 수많은 조문객이 몰려와 눈물을 펑펑 쏟으며 우는 걸 보고 놀랐고,

병으로 고생하며 겨우겨우 하루를 살아가는 불쌍한 노인인 줄 알았는데

연간 수천만 원 이상의 인세수입이 있는 분이란 걸 알고 놀랐다고 한다.

그렇게 모인 10억 원이 넘는 재산과 앞으로 생길 인세 수입 모두를 굶주리는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써달라고

조목조목 유언장에 밝혀 놓으신 걸 보고 또 놀랐다고 한다.

동네 노인들이 알고 있던 것처럼 권정생 선생은 가장 낮은 자리에서 병들고 비천한 모습으로 살다 가셨다.

세속적인 욕심을 버렸고 명예와 문학권력 같은 것은 아예 꿈도 꾸지 않으셨다.

10여 년 전 윤석중 선생이 직접 들고 내려온 문학상과 상금을 우편으로 다시 돌려보냈고,

몇 해 전 문화방송서 ‘느낌표’라는 이름으로 진행했던 책 읽기 캠페인에 선정도서로 결정되었을 때도 그걸 거부한 바 있다.

그때 달마다 선정된 책은 많게는 몇백만 부씩 팔려나가는 선풍적인 바람이 불 때였는데

권 선생은 그런 결정 자체를 번잡하고 소란스러운 일로 여기셨다.

권정생 선생이 사시던 집은 다섯 평짜리 흙집이다. 그 집에서 쥐들과 함께 살았다.

선생이 돌아가시고 난 뒤 찾아간 집 댓돌에는 고무신 한 켤레가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나는 그 고무신을 보고 울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많은 신발과 옷을 생각하며 부끄러웠다.

그래도 부족하다고 생각하며 새로운 신을 사들이고 다시 구석에 쌓아두면서 더 큰 신장으로 바꿀 일을 생각하는 우리의 욕망,

우리는 앞으로도 내 욕망의 발에 맞는 신발을 찾아다니는 삶을 살 것임을 생각하며 민망했다. 

도종환 | <경향신문> 2007년 5월 31일자에서


이백휴 2014-01-29 (수) 09:18 5년전
  아동문학 역사에 한 획을 그으신 분이죠.
그분의 이름은 정생입니다. 正生
바른삶을 사셨던분이죠.
강남에 빌딩을 여러채나 보유한 사람과는 사는 세상이 다르셨던 분이였구요...
우리는 후자의 삶은 쫒아 각박하게 살아왔던 건 아닌가...
반성하고 또 반성하게 만드셨던 분입니다.
오늘도 반성만 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못하는 하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 한국경제 취재기사 이백휴 07-17 268
45 익산신문] 덕유산 영혼 담기 20년 사진가 이백휴 이백휴 07-11 1260
아동 문학가 권정생님의 유언장 1 이백휴 01-29 1092
43 우리가 버려야 행복한 것들 2 이백휴 01-10 879
42 다름과 틀림 3 이백휴 10-23 820
41 사람 몸속에 키워선 안되는 몹쓸 벌레(펌) 이백휴 09-27 851
40 우리나라 산은 몇개나 될까?(산림청 자료) 이백휴 09-12 888
39 펌]어느 명판결(버릇없는 한국판사들 이글을 읽었으면....) 이백휴 04-04 908
38 1957년 지리산 천왕봉 감동 산행기(펌) 이백휴 03-12 948
37 좋은 땅의 조건 1 이백휴 11-26 1186
36 이런 친구 곁에 있으신가요? 2 이백휴 11-19 969
35 약점이 아닌 강점으로 승부하라 이백휴 10-09 941
34 틀릴 수 있는 기회를 포기하지 말라 이백휴 10-09 795
33 어느 회사의 면접 시험 문제(틀을 깨고 생각하기) 2 이백휴 08-13 1086
32 노후에 어디에서 살 것인가(모셔온 글) 1 이백휴 07-02 1196
 1  2  3  4  맨끝


전시된 모든 자료는 법률 제 5015호 저자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협의되지 않은 무단 전제및 복제/사용을 금지합니다.
모든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Copyright(c) 2008 dukyusa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