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비번찾기

못 말리는 장비병

이백휴 2010-06-24 (목) 09:18 11년전 2169
산사진을 즐기면서 느낄 수 있는 것 중에는...
등반의 기쁨, 촬영의 기쁨, 눈으로 감상하는 기쁨, 서로 사귀고 대화하는 기쁨,
풍습과 기후를 익히고 고적을 답사하는 기쁨 등을 나열할 수 있을 것 이다.
                       
그러나 나는 한 가지를 더 추가 하고싶다.
그것은 다름 아닌 장비를 통한 상식과 기술습득, 손맛, 그리고 소유감이나 자신감을 얻는 부분이다.
이 부분은 구체적으로 정리를 하거나, 말하는 것을 들은 적이 없어 소일 삼아 붓가는 데로 적어본다.
                       
사진인들의 이야기 내용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누구나 고민을 많이 하는 이 장비 문제를
마누라 바가지 탓으로 또는, 돈 탓으로만 돌리면서 체념해서는 안 된다고 본다.
사실 촬영 자체만을 목적으로 한다면 장비에 이것 저것 관심 갖는 것은 낭비가 발생한다.
다 경험하는 바 이지만 금전적인 손실이 적지 않다.
                       
어디 그뿐인가.               
기종을 바꿀때 마다 여기 저기 카메라 SHOP을 기웃거려야 하기 때문에 시간의 손실과 정신적인 고뇌도 크다고 본다. 
그런데 사진가 중에는 촬영보다는 렌즈나 소품 등 기기 자체에 더 관심을 갖거나
남들이 모르는 특수한 사용기를 간직하려고 관심을 갖는 분들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엄밀히 말하면 카메라는 촬영을 하기 위한 수단이지만, 그 수단이 되는 물건 자체에
더 관심을 갖는 것도 하나의 취미 장르로서 충분한 이유와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각종 장비 수집가들은 이와 같은 대표적인 경우에 해당된다 할 것이다.
이런 취향을 가진 분들은 금전적인 손실이 뒤따른다 할지라도, 이것 저것 다양한 장비에 관심을 갖는다.
그 자체가 기쁨과 즐거움이 되기 때문이다.
                       
장비를 다양하게 접해 본 분들은 익히 아는 사실이지만, 소유하지 않은 기종이나
새로 출시된 제품을 만났을 때의 관심은 정말 대단하다.
또 소유까지는 안되고 단지 구경만 하는 경우라도 나름대로 기쁨을 느끼는 큰 요인이 된다.
취미생활이란 결국 만족감이다.
촬영 하는 것보다 장비에 관심을 갖는 것이 더 만족 스러우면 그냥 그렇게 하면 되는 것이다.       
                       
나는 사진작가가 훌륭한 사진을 얻기 위해 굳이 고가의 장비를 써야 한다고 주장 하는데는 대체로 반대한다.
사실 요새 나오는 카메라나 렌즈치고 그렇게 형편 없는 것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다들 쓸만 해서 어지간한 장비를 쓰더라도 얼마든지 작화가 가능하다.
좋은 장비를 사용해 보신 분들은 그것이 약소한 장비에 비해 결코 눈에 띠게 좋은 품질을 보장해 주는 것이 아님을 잘 알고 계시리라 믿는다.
 
결과만 보자면 그렇다.
그런데, 앞서 언급한 데로 기기 자체에 관심이 크고, 그것을 소유함으로써 큰 기쁨과 만족을 얻을 수 있다면,
그리고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굳이 좋은 장비를 갖지 못 할 이유가 없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의 요지는 기종 자체에 관심을 갖는 것도 하나의 훌륭한 취미생활로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개 장비에 관심이 많은 사람치고 촬영을 못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문제는 아주 멋진 작품을 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인데, 모두 알고 있는 바 멋진 작품은 장비가 만들어 주지 않는다.
따라서 좋은 장비를 쓴다고 해서 멋진 작품에 대한 부담을 가질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어떤 이는 "저 친구 카메라와 렌즈는 좋은데 작품은 형편없어" 라고 뒤에서 흉을 보는 사람들이 있는데 반드시 그럴 일은 아니라고 본다. 
그 사람은 사진보다는 기기 자체를 즐기는 사람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내가 아는 어떤 사람은 세계 최고 메이커에서 만든 최고급 기종을 소유 하는 것이 희망사항이다. 
그는 사진찍기도 즐기지만 카메라나 렌즈에 관심을 갖는 것을 더 흥미롭게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주객이 전도된 감이 없지 않지만 나는 그것도 좋은 취미로 생각한다.
돈이 드는것이 단점이긴 하지만, 그건 어떤 취미를 주력해도 결국 마찬가지이다.
한 대만 있어도 충분한 자동차를 여러대 구입해서 즐기는 사람도 있고,
또 음악을 듣기보다는 명품 오디오를 수집하고 그 행위를 즐기는데 더 열심인 사람도 많이 있다.
촬영 실력이 별 볼일 없어도 명기를 보유 하는데서 나름대로 기쁨을 얻을 수 있다면
그것도 마땅히 취미의 한 장르로 존중 되어야 한다는게 내 생각이다.
                       
나 또한 이런 유형을 조금은 가지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정작 촬영을 할때는 아주 효율적이고 간편한 장비을 선호한다.
보유하고 있는 장비를 모두 가지고 다니며 사용 하는 것은 아니다.
그냥 촬영만을 목적으로 한다면 그것이 훨씬 좋은 결과를 낳기 때문이다.
어떤 것은 일년 내내 한 두번 밖에 손이 안 닿는 것도 있다.
하지만 나는 경제적으로 여건이 된다면 세계 최고의 장비들을 구입하고 싶다.
                       
만일 많은 사람들이 장비에 대한 열정과 관심을 갖지 않고, 단지 단순촬영 만을 추구한다면 여러 명품들은 태어나지 못했을 것이다.
비단 이것은 촬영장비 뿐이 아닐 것이다.
예를 들어 음악을 단순히 듣는 것으로 만족해 버린다면, 이 세상의 오디오는 미니 컴퍼넌트 이상은 존재할 필요가 없지 않겠는가. 
명품에는 반드시 개발하는 이의 혼과 정열이 깃들여져 있고 매니아는 그 가치를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장비에서 느끼는 즐거움은 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
더 나은 기기를 위하여 사고 팔고, 시행착오하고.... 그것이 취미의 본질이 아니겠는가....
                       
이제 부터라도  "이것들이 다 뭐요!  헛 돈 퍽 죽였구려!  그 돈으로 땅을 샀으면 부자소리 들었것소!"  한다든지...
사용법도 모르는 장비를 구하여 끙끙 거리는 경우를 보더라도 그를 정신나간 사람으로 보지 말자는 것이다. 
그는 분명 그것으로 인하여 무언가를 얻을 것이기 때문이다.
                       
80년도 후반쯤 햄(HAM)을 즐기던 나는
신형무전기(지금은 그냥 줘도 버릴수준)를 구경하러 떼뭉쳐 이웃도시까지 몰려 다닌 적이 있는데
오늘 따라 그때가 그립다.
돌이켜 보면 잡지나 인터넷을 보고 이걸로 할까! 저걸로 할까!  고민할 때가...
가장 행복할 때 라는걸 지나고서야 알게 되었다.

하지만,  명심할것은...
강조하지만 마눌님에게 효도(효과있는 도리)를 게을리 했다간 이게 모두 꿈으로 끝나 버린다는 거다.  ㅋㅋㅋ......
                       
해박한 장비 사용기는 사진가들에게는 매우 강한 마약임에 틀림없다.
오늘 한잔 덜하고 일찍 귀가하여 침대에서 비지땀을 흘려보자!
                       
 우려 되는바,               
혹시, 이 일로 비명횡사 하거나 가정 불화로 쫓겨나는 사람이 발생할수도 있으니 신중을 기하기 바라며,
그것은 순전히 본인의 팔자소관이니 절대로 필자를 찾아오는 일이 없길 바란다.ㅋㅋㅋ
                       
 - 오래전 써 놓은 글 중에서-                       

박 민기 2010-06-25 (금) 16:07 11년전
  참으로 구구절절한 얘기 입니다.

똑같은 장비로 똑같은 내용만을 촬영 할수는 없겠지요...?
명기, 비싼 장비는 아니더라도 좀 특별한 장비로 촬영하는 재미도 있지요...?
좀더 오래된 장비로 현재 생산되고있는 장비정도의 품질이 나온다면
기쁨이 배가 될때가 있지요...!

저도 장비는 많이 있습니다만 합산을 해보니 617에 기본 렌즈값도 안되는군요....!
얼마나 그 장비들을 잘 사용하고 좋은 작품을 만들수 있도록 노력하는 과정이
인생을 사는 재미 이겠지요...!
주소
2010-06-28 (월) 12:08 10년전
  모든것이 공감이되어지나...

"오늘 한잔 덜하고 일찍 귀가하여 침대에서 비지땀을 흘려보자!" 등의;;

 많은 내용이 기혼자 위주로 되어있는것 같습니다.

 요즘 드는 생각이지만 결혼부터 하는것이 장래 사진생활을 위해 좋을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이선생님 쫒아 다니면서 작문도 배워야 겠습니다. ^^

 여러가지 글에서 느끼는 것이지만

곧은 심지가 글로, 자신감으로 나타나 읽는 내내 기분 좋게 합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주소
김종순 2010-06-28 (월) 17:28 10년전
  항상 청춘은 아닌데... 젊은날의 추억을 생각하게 하는군요... 그런데... 그내용 일부분은 너무 야하다는 느낌이 ^*^ 남자의 본성이라 생각하지만 그래도...쩝쩝....
주소
고재웅/타는목마… 2010-07-02 (금) 23:58 10년전
  옳으신 말씀이십니다..^^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 대형카메라는 폼으로 쓰는게 아니다! 3 이백휴 06-15 3473
45 자료] 남한의 산 (높이별) 3 이백휴 02-16 3032
44 노하우] 산에서 코펠로 밥 잘하는 법 1 이백휴 06-23 2607
43 비박(Bivouac)을 아십니까? 이백휴 06-23 2498
42 덕유예찬 철인제작 6 이백휴 12-23 2297
못 말리는 장비병 4 이백휴 06-24 2170
40 산사진가의 기본예절 4 이백휴 07-27 2104
39 대형카메라에 대한 나의 견해 2 이백휴 09-10 2104
38 '덕유산 산신령' 사진가 이백휴/전원생활/2009년 이백휴 07-02 2093
37 제대로 된 산사진을 찍으려거든... 1 이백휴 12-20 2019
36 속도보다 방향이 중요합니다. 5 이백휴 06-09 1872
35 창간기념 인물취재/산사진가 이백휴/익산신문/2010년 1 이백휴 07-06 1850
34 휴식의 기술 2 이백휴 11-10 1827
33 준비되지 않은 등산은 당신 몸을 망칩니다. 2 이백휴 04-15 1810
32 아동 문학가 권정생님의 유언장 1 이백휴 01-29 1782
 1  2  3  4  맨끝


전시된 모든 자료는 법률 제 5015호 저자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협의되지 않은 무단 전제및 복제/사용을 금지합니다.
모든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Copyright(c) 2008 dukyusan.com All Right's Reserved.